• 로그인
  • 회원가입
    1. 암 예보(서울) : 나쁨
      미세먼지(서울) : 마스크 착용
    2. 암 예보(부산) : 보통
      미세먼지(부산) : 마스크 미착용
    3. 암 예보(대구) : 나쁨
      미세먼지(대구) : 마스크 착용
    4. 암 예보(인천) : 나쁨
      미세먼지(인천) : 마스크 착용
    5. 암 예보(광주) : 보통
      미세먼지(광주) : 마스크 미착용
    6. 암 예보(대전) : 보통
      미세먼지(대전) : 마스크 미착용
    7. 암 예보(울산) : 보통
      미세먼지(울산) : 마스크 미착용
    8. 암 예보(경기) : 나쁨
      미세먼지(경기) : 마스크 착용
    9. 암 예보(강원) : 보통
      미세먼지(강원) : 마스크 미착용
    10. 암 예보(충북) : 나쁨
      미세먼지(충북) : 마스크 착용
    11. 암 예보(충남) : 보통
      미세먼지(충남) : 마스크 미착용
    12. 암 예보(전북) : 나쁨
      미세먼지(전북) : 마스크 착용
    13. 암 예보(전남) : 보통
      미세먼지(전남) : 마스크 미착용
    14. 암 예보(경북) : 보통
      미세먼지(경북) : 마스크 미착용
    15. 암 예보(경남) : 보통
      미세먼지(경남) : 마스크 미착용
    16. 암 예보(제주) : 보통
      미세먼지(제주) : 마스크 미착용
    17. 암 예보(세종) : 나쁨
      미세먼지(세종) : 마스크 착용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회원가입으로 더 많은 혜택을 누려보세요.
올캔서 회원가입 하기

발암물질 신고센터

Home>암치료 대체요법> 발암물질 신고센터

일상속에서 남몰래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유해 발암물질을 지금 당장 신고 하세요!

신고센터에 발암물질 신고를 하면 곧바로 올캔서 헬스케어코인을 드립니다!

고혈압약 이어 中 유명 다이어트 커피에서도 발암물질 검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자 : healthy 댓글댓글 : 0건 조회조회 : 47회 작성일작성일 : 18-10-08 11:14

본문

14680fb59c5e72865bc7709b43d242e7_1538964831_6375.jpg
[사진=바이두]
 최근 중국의 한 유명 다이어트 전용 커피에 발암물질 성분이 다량으로 함유돼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다이어트 식품 산업에 큰 타격을 안겨다 줄 것으로 보인다. 


최근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얻고 있는 다이어트 전용 커피에 지방을 에너지로 분해시키는 필수적인 성분인 엘-카르니틴이 아닌 페놀프탈레인(Phenolphthalein) 등이 함유돼 있다고 중국 온라인매체 펑파이(澎湃)신문이 30일 보도했다. 페놀프탈레인은 복용 시 발암과 기형아 출산을 유발해 의약품 판매가 중단된 바 있다.  


피해 여성은 펑파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결혼식을 앞두고 다이어트를 본격적으로 하기 위해 다이어트 전용 커피를 온라인에서 구입했다"며 "구매평도 좋고 다이어트 성공후기도 넘쳐나 전혀 의심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사흘 동안 커피를 마셨는데 효과가 없고 극심한 두통에 시달려 병원을 찾았다가 엄청난 사실을 알게 된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전했다. 


문제의 다이어트 전용 커피는 최근 일부 중국 방송 프로그램에 다이어트 식품으로 소개되면서 판매처를 문의하는 소비자도 급증했다. 하지만 해당 음료에 염산시부트라민, 페놀프탈레인 등 발암물질이 다량 함유돼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중국 다이어트 식품 산업이 도마 위에 올랐다. 중국 누리꾼들은 불매운동을 해야 한다며 맹비난을 퍼붓고 있다. 


이에 중국 국가식품약품감독관리국(이하 식약국)은 즉각 진화에 나섰다. 식약국은 "해당 제품을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치했다"며 "제조판매 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처분을 내리고 부적합 제품이 발생한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해당 제품 뿐만 아니라 다이어트 효과가 있다고 광고·표시한 차·음료류도 함께 검사해 소비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국에서 다이어트 열풍을 틈 타 불법 성분을 사용하는 업체는 급증하고 있다. 지난 2000년 중국 시장에서 출시된 비만치료제의 일종인 염산시부트라민(sibutramine hydrochloride)이 2010년 10월 고혈압, 중풍 유발 등 안전 문제로 판매중단됐지만 최근 다시 등장해 시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됐다.


최근 한국에서도 고혈압약 원료의약품으로 사용되는 중국산 '발사르탄'에서 발암가능물질인 '엔-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이 관리 기준치의 최대 373배 검출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출  처 - 아주경제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