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1. 암 예보(서울) : 좋음
      미세먼지(서울) : 마스크 미착용
    2. 암 예보(부산) : 좋음
      미세먼지(부산) : 마스크 미착용
    3. 암 예보(대구) : 좋음
      미세먼지(대구) : 마스크 미착용
    4. 암 예보(인천) : 좋음
      미세먼지(인천) : 마스크 미착용
    5. 암 예보(광주) : 좋음
      미세먼지(광주) : 마스크 미착용
    6. 암 예보(대전) : 좋음
      미세먼지(대전) : 마스크 미착용
    7. 암 예보(울산) : 좋음
      미세먼지(울산) : 마스크 미착용
    8. 암 예보(경기) : 좋음
      미세먼지(경기) : 마스크 미착용
    9. 암 예보(강원) : 좋음
      미세먼지(강원) : 마스크 미착용
    10. 암 예보(충북) : 좋음
      미세먼지(충북) : 마스크 미착용
    11. 암 예보(충남) : 좋음
      미세먼지(충남) : 마스크 미착용
    12. 암 예보(전북) : 좋음
      미세먼지(전북) : 마스크 미착용
    13. 암 예보(전남) : 좋음
      미세먼지(전남) : 마스크 미착용
    14. 암 예보(경북) : 좋음
      미세먼지(경북) : 마스크 미착용
    15. 암 예보(경남) : 좋음
      미세먼지(경남) : 마스크 미착용
    16. 암 예보(제주) : 좋음
      미세먼지(제주) : 마스크 미착용
    17. 암 예보(세종) : 좋음
      미세먼지(세종) : 마스크 미착용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회원가입으로 더 많은 혜택을 누려보세요.
올캔서 회원가입 하기

암종별 증상 및 치료법

Home>암정보센터> 암종별 증상 및 치료법

후두암 - 대상별 맞춤정보

작성자 : 올캔서|발행일 : 2016-06-02|조회 : 1,052|댓글 : 0

대상별 맞춤정보

 

1. 후두암 환자의 일상생활 

 

후두암 치료 후 발생할 수 있는 기능적 문제는 크게 발성과 연하(삼킴)에 관련된 문제로 대별됩니다. 각각 정상 생활을 위하여 중요한 기능인만큼, 기능의 재활은 치료시 중요하게 고려하는 사항입니다.

 

1) 발성의 재활 

 

후두부분절제술의 경우는 정상적인 고운 목소리는 아니지만 성대의 구조가 남아 있으므로, 발성이 가능합니다. 이때의 목소리는 정상적일 수도 있지만, 대개 쉰 목소리처럼 느껴지는 특성을 가지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반면, 후두전절제술을 시행하게 되면 성대의 구조가 완전히 없어지게 되므로 정상적인 발성이 불가능해집니다.

 

과거에는 이러한 경우, 발성하는 방법이 별로 없어서 장애상태가 초래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후두가 없는 상태에서도 발성을 가능하게 하는 여러 방법들이 고안되기에 이르렀습니다. 이러한 방법들을 이용하여 부분적으로나마 발성을 할 수 있어서 삶의 질을 높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정상인에서 발성은 성문부에서 진동을 통하여 가능합니다. 후두를 절제한 경우에는 이 구조가 없어지므로 성문부 대신 진동이 발생할 부위가 필요합니다. 대신 진동을 발생시킬 수 있는 부위가 식도 위쪽에 위치한 괄약근입니다. 식도를 통하여 공기의 흐름을 만들어 식도괄약근 부위를 진동시킬 수 있습니다. 만약 이 부위의 진동이 원활하지 않으면 대신 전기후두라고 하는 기계를 이용하여 진동을 만들 수 있습니다. 다음은 후두전절제술 시행 후 음성의 재활을 위하여 가장 많이 시행하는 3가지 치료 방법입니다. 


94cf51b8af0738a8b6a5e69e34c98009_1464837225_854.png

(1) 식도발성 

식도발성은 위장에서의 공기를 식도를 통해 내뱉으면서 식도와 인두점막 부위의 진동을 발생시켜서 목소리를 내는 방법입니다. 이 방법에 익숙해지면 다른 기구를 필요로 하지 않고, 영구기관공을 손으로 막지 않은 상태에서도 자유로이 발성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간편하고 발성시 양손을 자유로이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한 목소리의 질도 비교적 양호하고 높낮이나 세기도 비교적 용이하게 조절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반면, 식도발성의 방법을 익히는 것은 다른 음성재활 방법에 비교하여 어려운 편이어서, 수술 후 수 주간의 발성법 학습을 요합니다. 병원에 따라서는 이러한 식도발성 학습교실을 통하여 발성법 습득을 도와주기도 합니다. 수술방법에 따라서 식도부위나 인두점막의 절제범위가 큰 경우에는 이 방법으로 발성하는 것이 구조적으로 어려울 수 있는데, 이러한 점에 대해서는 치료시 충분한 고려를 요합니다. 

(2) 전기후두 

전기후두는 자력으로 식도와 인두점막의 진동을 발생시키기 어려운 경우에 사용합니다. 진동이 발생하는 판을 턱 밑에 대면 발성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방법은 식도발성에 비하여 학습이 별로 필요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수술 직후나 때에 따라 인두부위가 붓게되는 경우는 일시적으로 식도발성이 어려울 수 있는데, 전기후두가 일시적으로 의사소통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사용법은 턱 밑에 대고 말을 할 때마다 버튼을 누르고, 누르는 동안 입 모양만 말하듯이 움직이는 것입니다. 식도발성이 가능한 환자에서도 급하게 말할 때 보조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방법입니다.

이 방법의 단점은 단조로운 기계음만 낸다는 점입니다. 또한 기계이기 때문에 배터리를 갈아주어야 하고 고장나는 경우는 사용에 제한을 받습니다. 항상 휴대하기 어려운 점도 있습니다. 

(3) 기관식도발성 

발성에 필요한 공기의 흐름이 기도로부터 직접 도달하게 하는 방법입니다. 이렇게 될 경우 효율적 발성에 충분한 발성기관 진동을 얻을 수 있습니다. 
다만, 기도와 식도의 연결통로(누공)가 있어야 하고 이러한 누공은 숨쉬는 길과 먹는 길에 작은 구멍을 내어 이를 연결하는 작은 기구를 삽입하게 됩니다. 이 기구는 음식물이 숨쉬는 길로 가지 못하게 하면서 말을 할 때는 날숨이 식도로 들어가서 식도괄약근을 진동하게 하여 말소리를 만들게 합니다. 말을 시작할 때 엄지로 기관누공을 막아야만 말소리가 유지된다는 점은 불편하지만 비교적 쉽게 발성을 익힐 수 있습니다. 다만 기구삽입 부위는 외부적인 상처이므로 이 부위에 염증, 누공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서 삽입한 기구의 청소와 주변조직의 관리를 정기적으로 해야 이러한 문제의 빈도를 줄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문제가 발생하면 기구를 제거하거나 교환을 해 주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을 수 있습니다. 

2) 삼킴기능의 재활

후두전절제술을 하는 경우에는 기도와 식도가 완전히 분리되므로, 삼킴기능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는 적습니다.

그러나 후두부분절제술을 하였을 때는 음성은 보존 되지만 후두의 기도보호기능이 저하되게 되어 식사시 사레(폐흡인) 들리는 증상이 심하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기능적 문제가 생기므로, 수술 후 1, 2주 정도가 지나면 삼키는 훈련을 시작하게 됩니다.

훈련을 시행하면 점점 사레들리지 않고 삼키는 방법에 환자 본인이 익숙해지게 되어, 재활이 가능해 집니다. 재활 과정에서 심한 폐흡인에 의한 폐렴 등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어서 주의를 요합니다. 

후두부분절제술을 받는 경우, 거의 대부분의 환자에서 4~5주 이내에 정상적인 구강섭취가 가능합니다. 이는 수술부위의 회복과 더불어 후두의 기도 보호기전에 관여하는 부위가 절제된 상태 자체에 적응하는데 필요한 기간입니다. 수술 직후 입으로 음식을 삼키는 것이 어려운 상태에서는 비위관(코에 삽입한 관)을 통한 식사를 해야 하는 경우도 있고, 비위관식사 기간이 장기화되면, 환자의 불쾌감을 줄이기 위하여 위루술(위에 관을 삽입하는 것)을 시행할 수 있습니다. 기간의 차이는 있으나, 대부분 원활한 식사가 가능할 수준의 재활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이러한 삼킴기능의 재활은 비교적 인내심이 요구되는 부분이라 하겠습니다.

94cf51b8af0738a8b6a5e69e34c98009_1464837263_8664.png

2. 후두암 환자의 식생활 

후두암 치료 후에는 음식섭취 자체가 민감한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후두암에 대한 각 치료방법이 음식섭취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해당 부분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일단 구강섭취가 가능해지면 음식섭취를 충분히 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적절한 영양관리는 수술 후 환자의 전신상태를 좋게 하고, 면역력을 유지하는데 가장 중요한 전제 조건 중 하나입니다. 일반적으로 섬유질, 비타민을 많이 포함한 채소나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상부위장관에서의 재발이 현저히 감소한다는 사실이 연구를 통하여 인정되고 있습니다. 충분한 영양섭취를 통하여 면역력이 증진되어 재발암 자체를 억제하거나, 암치료시 발생하는 감염 가능성을 줄일 수 있습니다. 채소나 과일에 포함된 비타민, 미네랄 등은 항산화 기능이 있어서, 종양발생 기전 자체를 억제합니다. 그리고 섬유질은 위장관 내에 종양이 발생하거나 재발하는 것을 억제합니다. 효과가 검증되지 않은 건강보조식품은 높은 가격에 비하여, 항암효과가 불분명하고,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하는 경우도 있어서 복용여부에 관하여 반드시 담당선생님과 상의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명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3. 암치료 중의 일반적인 식생활

암 자체 뿐만 아니라 암을 치료하기 위한 방법들은 환자의 영양상태에 영향을 미칩니다. 영양상태는 질병의 이환률, 사망률, 치료효과,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삶의 질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므로 좋은 영양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암환자에게 있어서 매우 중요합니다. 

암을 치료하는 동안에 잘 먹음으로써,
환자는 암 질환과 치료에 대처할 수 있는 최상의 기회를 얻을 수 있습니다.
치료에 의한 부작용을 더 잘 극복할 수 있게 해 줍니다.
감염의 위험을 감소시켜 줍니다.
항암치료로 손상된 세포를 빨리 재생시킬 수 있습니다. 

암을 치료하는 특별한 식품이나 영양소는 없으며 균형잡힌 식사로 좋은 영양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충분한 열량과 단백질, 비타민 및 무기질을 공급할 수 있는 식사를 섭취해야 하며, 이는 여러 가지 음식을 골고루 먹음으로써 가능합니다. 

4. 후두암 환자의 기구관리

후두부분절제술을 받은 경우, 수술 후 일시적으로 기관절개술이 필요하며 이를 통하여 호흡이 가능하고, 기도분비물을 제거하게 됩니다. 수술부위의 붓기가 빠져서 기관캐뉼라 없이도 기도가 확보되어 호흡하는 것이 가능하면 기관캐뉼라를 제거할 수 있습니다. 이는 후두부분절제술 후 중요한 재활과정입니다. 수술 후 기관캐뉼라를 가지고 있는 기간이 평균 1주 정도입니다. 이 기간 동안, 기관캐뉼라와 기관절개 부위를 세심하게 관리하고 소독하는 것은 중요합니다. 

기관캐뉼라를 통하여 호흡하는 경우, 흡입공기를 따뜻하고 습하게 해주는 상부 기도의 역할을 우회하여 차갑고 건조한 공기를 직접 들이쉬게 되므로, 폐에 분비물이 많이 생기고, 이러한 분비물이 기관캐뉼라에 말라 붙어서 막히는 일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캐뉼라가 막히게 되면 호흡이 어려워 질 수 있으므로, 이러한 상황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병실의 습도를 유지하고 가습공기를 들이쉬게 해주는 것이 이러한 상황의 예방을 가능하게 합니다. 증가한 분비물에 대해서는 세심한 흡인을 통하여 제거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캐뉼라 종류에 따라서 환자 본인이 막힌 분비물을 제거하고 반복적으로 재삽입하는 것이 가능하도록 고안된 것도 있습니다. 

94cf51b8af0738a8b6a5e69e34c98009_1464837303_2993.png

94cf51b8af0738a8b6a5e69e34c98009_1464837328_431.png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