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1. 암 예보(서울) : 좋음
      미세먼지(서울) : 마스크 미착용
    2. 암 예보(부산) : 좋음
      미세먼지(부산) : 마스크 미착용
    3. 암 예보(대구) : 좋음
      미세먼지(대구) : 마스크 미착용
    4. 암 예보(인천) : 좋음
      미세먼지(인천) : 마스크 미착용
    5. 암 예보(광주) : 좋음
      미세먼지(광주) : 마스크 미착용
    6. 암 예보(대전) : 좋음
      미세먼지(대전) : 마스크 미착용
    7. 암 예보(울산) : 좋음
      미세먼지(울산) : 마스크 미착용
    8. 암 예보(경기) : 좋음
      미세먼지(경기) : 마스크 미착용
    9. 암 예보(강원) : 좋음
      미세먼지(강원) : 마스크 미착용
    10. 암 예보(충북) : 좋음
      미세먼지(충북) : 마스크 미착용
    11. 암 예보(충남) : 좋음
      미세먼지(충남) : 마스크 미착용
    12. 암 예보(전북) : 좋음
      미세먼지(전북) : 마스크 미착용
    13. 암 예보(전남) : 좋음
      미세먼지(전남) : 마스크 미착용
    14. 암 예보(경북) : 좋음
      미세먼지(경북) : 마스크 미착용
    15. 암 예보(경남) : 좋음
      미세먼지(경남) : 마스크 미착용
    16. 암 예보(제주) : 좋음
      미세먼지(제주) : 마스크 미착용
    17. 암 예보(세종) : 좋음
      미세먼지(세종) : 마스크 미착용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회원가입으로 더 많은 혜택을 누려보세요.
올캔서 회원가입 하기

암종별 증상 및 치료법

Home>암정보센터> 암종별 증상 및 치료법

수막종 - 개요

작성자 : 올캔서|발행일 : 2016-06-09|조회 : 897|댓글 : 0

1. 수막종의 발생부위 

 

뇌와 척수를 둘러싼 보호막을 수막이라고 하며, 이것은 세 개의 막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들 막의 바깥 부분은 질긴 보호막인 경막, 중간 부분은 섬세한 거미줄과 같은 구조인 지주막(거미막), 안쪽은 미세한 신경 섬유막으로 뇌와 척수에 혈관을 공급해주는 연막으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수막종도 뇌종양의 일종이지만 뇌 조직 자체에서 발생하는 것은 아니며 수막이라는 얇은 조직에서 발생하며, 주로 뇌의 상부, 볼록한 부분에 발생하지만 수막이 있는 곳 어디서나 발생할 수 있어서 척수에 있는 수막에서도 발생합니다.

 

2. 수막종의 정의 및 종류 

 

1) 정의 및 특징

 

수막종은 뇌와 척수를 덮는 수막에 발생하는 종양으로 성인에게 많이 발생하고 대부분 양성이어서 서서히 자랍니다. 어떤 경우에는 물혹의 형태로 나타나기도 하고 석회화를 동반하기도 합니다. 완전 적출할 수 있는 경우가 많고, 부분 적출술을 시행한 경우에도 재발까지의 기간이 길며, 드물게 악성으로 발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대부분의 수막종은 두개골 때문에 밖으로 자라지 못하고 뇌 조직 쪽으로 자랍니다. 그러나 뇌 조직 속으로 침습적인 성장을 하는 경우는 드뭅니다. 따라서 종양과 뇌 사이에 있는 지주막이 잘 보존되어 있는 작은 수막종의 경우에는, 신경학적 장애를 초래하지 않고 종양을 비교적 잘 절제할 수 있습니다.


2) 종류 

수막종은 다음과 같은 기준에 따라서 구분합니다.

(1) 종양이 발생한 장소에 따라 구분합니다.

머리의 정중앙에 위치하고 대뇌 반구를 양쪽으로 나누는 시상 정맥동 부근에 위치한 수막종은 시상 주변 수막종(parasagittal meningioma), 눈이나 코 뒤의 접형 능선에서 발생한 수막종은 접형 능선 수막종(sphenoid ridge meningioma), 머리 정중앙과 측두부 사이의 불룩한 곳에 위치한 수막종은 대뇌 궁륭부 수막종(cerebral convexity meningioma), 후두부의 우묵한 부위에 발생한 수막종은 후두와 수막종(posterior fossa meningioma)이라고 부릅니다. 그리고 수막종은 이 네 곳에서 가장 많이 발생합니다.

d07e4fc0a2ed360eb6904c8c3f01f0fb_1465445672_9997.png

(2) 조직학적 악성도에 따라 구분합니다. 

양성, 비정형, 악성(역형성) 수막종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양성 수막종은 정상 세포를 닮아 분화가 좋은 세포로 구성되며 매우 서서 자랍니다. 전체 수막종의 90% 정도를 차지합니다. 비정형 수막종은 6~8%를 차지하며 구성 세포가 좀 더 빠르게 자랍니다. 
수막종은 완전 절제를 하더라도 재발이 비교적 흔하기 때문에 주의 깊게 추적 검사를 해서 재발을 조기에 발견해야 합니다. 악성 수막종은 분화 정도가 나쁜 세포로 구성되어 있으며 매우 공격적으로 빨리 성장해 치료하기가 어렵지만 다행스럽게도 전체 수막종의 1-2% 정도만을 차지합니다. 

(3) 종양을 구성하는 세포의 종류에 따라 구분합니다.

가장 흔한 수막 내피성 (meningothelial) 수막종은 뚱뚱해 보이는 세포로, 섬유모 세포 (fibroblastic) 수막종은 길고 날씬한 세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두 종류의 중간 형태를 이행성 (transitional) 수막종이라고 합니다.
수막종에서 임상적으로 자주 경험하는 문제점은, 조직학적으로는 양성이지만 외과적으로 도달하기 어려운 부위에 발생했거나 주변에 매우 중요한 구조물들이 있어서 완전 제거가 불가능한 경우가 있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경우에는 방사선 치료 혹은 정위적 방사선 수술이 큰 도움이 됩니다.

3. 수막종의 관련통계 

2013년에 발표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의하면 2011년에 우리나라에서는 연 평균 218,017건의 암이 발생하였는데, 그 중 수막종은 남녀를 합쳐서 연 170건 발생하였습니다. 그러나 이 자료는 비정형 혹은 악성 수막종을 대상으로 한 것이며, 대부분의 수막종이 조직학적으로 양성 종양이므로 암발생 통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수막종은 실제로 신경외과에서 접하는 가장 흔한 성인 뇌종양 중 하나입니다.
 (보건복지부 중앙암등록본부 2013년 12월 26일 발표자료)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