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1. 암 예보(서울) : 좋음
      미세먼지(서울) : 마스크 미착용
    2. 암 예보(부산) : 좋음
      미세먼지(부산) : 마스크 미착용
    3. 암 예보(대구) : 좋음
      미세먼지(대구) : 마스크 미착용
    4. 암 예보(인천) : 좋음
      미세먼지(인천) : 마스크 미착용
    5. 암 예보(광주) : 좋음
      미세먼지(광주) : 마스크 미착용
    6. 암 예보(대전) : 좋음
      미세먼지(대전) : 마스크 미착용
    7. 암 예보(울산) : 좋음
      미세먼지(울산) : 마스크 미착용
    8. 암 예보(경기) : 좋음
      미세먼지(경기) : 마스크 미착용
    9. 암 예보(강원) : 좋음
      미세먼지(강원) : 마스크 미착용
    10. 암 예보(충북) : 좋음
      미세먼지(충북) : 마스크 미착용
    11. 암 예보(충남) : 좋음
      미세먼지(충남) : 마스크 미착용
    12. 암 예보(전북) : 좋음
      미세먼지(전북) : 마스크 미착용
    13. 암 예보(전남) : 좋음
      미세먼지(전남) : 마스크 미착용
    14. 암 예보(경북) : 좋음
      미세먼지(경북) : 마스크 미착용
    15. 암 예보(경남) : 좋음
      미세먼지(경남) : 마스크 미착용
    16. 암 예보(제주) : 좋음
      미세먼지(제주) : 마스크 미착용
    17. 암 예보(세종) : 좋음
      미세먼지(세종) : 마스크 미착용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회원가입으로 더 많은 혜택을 누려보세요.
올캔서 회원가입 하기

암종별 증상 및 치료법

Home>암정보센터> 암종별 증상 및 치료법

난소상피암 - 환자의 관리

작성자 : 올캔서|발행일 : 2017-05-08|조회 : 529|댓글 : 0

일상생활

암은 현대 사회에서 가장 큰 건강문제로 부상하고 있고, 치료기간 중 많은 정신적, 육체적인 장애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환자가 치료과정 또는 치료 후에 느끼는 심리적인 문제는 평생 동안 큰 영향을 주게 됩니다. 가능한 환자의 가족이나 친지들은 환자가 난소암에 걸려 치료 받았다는 생각을 빨리 잊을 수 있도록 환자에게 편안한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환자 자신도 치료 후 가능한 빨리 일상생활에 적응하고 심리적인 안정을 찾도록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암의 치료를 앞둔 환자에게 필요한 사전 준비방법에서부터 신체와 마음을 다지고 관리하는 방법, 암질환 자체와 치료과정으로 빈번히 발생하는 여러 증상들에 대한 생활 속 대처방법, 보완대체요법에 대한 바른 접근방법까지 암환자로 살아가기 위한 방법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성생활

난소암 환자들은 난소절제로 인한 호르몬 변화와 조기 폐경 그리고 방사선 치료 후에는 질의 수축과 협착이 나타날 수 있으며, 치료 중 나타나는 여러 부작용 등으로 인해 성적 관심도가 줄어들 수 있습니다. 또한 성관계가 암을 전파하거나 암을 악화시킬지도 모른다는 막연한 우려 등으로 심리적으로 위축되어 성관계를 기피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수술 후 체력이 회복되면 부부간의 성생활은 정상적으로 갖는 것이 좋습니다. 암은 신체 접촉에 의해 옮는 병이 아닙니다. 따라서 가족간의 애정 표현을 많이 하면 정신적으로 안정되고, 암을 이겨낼 수 있는 정신력과 면역 능력이 더욱 강해질 것입니다. , 치료가 끝난 후 일정기간은 염증반응을 가라앉히고 감염의 위험을 낮추기 위해 삼가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따라서 치료와 관련하여 성생활을 중단해야하거나 주의해야하는 경우가 언제인지 그리고 어느 정도 기간 후 다시 성생활이 가능한지 등에 대해 충분히 담당 의사선생님과 상의해보시기 바라며, 이러한 부분은 환자분이 어떤 치료를 받는지와 환자분의 치유상태 등에 따라 개인차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성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법으로 의사선생님과 상의 하에 질의 협착이나 위축이 있는 경우에는 질확장기나 에스트로젠 크림 및 유연젤리를 사용하거나 경우에 따라서는 경구 호르몬제를 복용하는 것이 증상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식생활

일단 시작된 암의 진행을 음식만으로는 바꿀 수 없습니다. 항암 효과를 증진하는 음식은 없으며, 흔히 복용하는 대체요법 혹은 민간요법의 재료들은 항암치료 중 혈액독성, 간독성을 일으켜 성공적인 치료에 오히려 장애가 되기도 합니다
특별하게 난소암 환자에게서 피해야 하거나 추천되는 음식은 없습니다. 전체적으로 충분한 영양과 휴식을 취하는 것이 몸의 면역기능을 강화하고 투병생활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따라서, 평상시 즐겨 먹는 음식을 적당량 섭취하고 항암화학요법이나 방사선 치료시에는 손상된 세포의 재생을 돕기 위하여 단백질 섭취에 좀 더 신경을 쓰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영양은 암치료에 있어서 중요한 부분입니다. 치료 전, 치료기간 동안, 그리고 치료 후 올바른 음식섭취는 기분을 좋게 하고 강하게 만들어 줄 것입니다. 따라서 환자뿐만 아니라 가족들이 암 치료를 잘 받기 위한 준비를 하고 치료에 다른 부작용을 잘 극복할 수 있도록 어떻게 먹을 것인지 알아보겠습니다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