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암 예보(서울) : 좋음
      미세먼지(서울) : 마스크 미착용
    2. 암 예보(부산) : 보통
      미세먼지(부산) : 마스크 미착용
    3. 암 예보(대구) : 보통
      미세먼지(대구) : 마스크 미착용
    4. 암 예보(인천) : 좋음
      미세먼지(인천) : 마스크 미착용
    5. 암 예보(광주) : 보통
      미세먼지(광주) : 마스크 미착용
    6. 암 예보(대전) : 보통
      미세먼지(대전) : 마스크 미착용
    7. 암 예보(울산) : 보통
      미세먼지(울산) : 마스크 미착용
    8. 암 예보(경기) : 좋음
      미세먼지(경기) : 마스크 미착용
    9. 암 예보(강원) : 보통
      미세먼지(강원) : 마스크 미착용
    10. 암 예보(충북) : 보통
      미세먼지(충북) : 마스크 미착용
    11. 암 예보(충남) : 보통
      미세먼지(충남) : 마스크 미착용
    12. 암 예보(전북) : 보통
      미세먼지(전북) : 마스크 미착용
    13. 암 예보(전남) : 보통
      미세먼지(전남) : 마스크 미착용
    14. 암 예보(경북) : 보통
      미세먼지(경북) : 마스크 미착용
    15. 암 예보(경남) : 보통
      미세먼지(경남) : 마스크 미착용
    16. 암 예보(제주) : 보통
      미세먼지(제주) : 마스크 미착용
    17. 암 예보(세종) : 보통
      미세먼지(세종) : 마스크 미착용
/var/www/html/theme/2017_ver/head.php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회원가입으로 더 많은 혜택을 누려보세요.
올캔서 회원가입 하기

의료업계 동향

Home>올캔서 뉴스>의료업계 동향

60대 남성 흡연자, 방광암 조심해야

작성자 : healthy|발행일 : 2018-08-06|조회 : 6|댓글 : 0

YTN PLUS와 한림대 동탄성심병원이 공동 기획한 생활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health+Life)’는 8월 4일 '남성 방광암, 고통 줄이는 내시경 검사는?' 편을 방송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이성호 한림대 동탄성심병원 비뇨의학과 교수가 출연해 방광암과 내시경 검사를 설명했다.

방광암은 방광에 발생하는 악성 종양으로, 60~70대에서 주로 발생하고 남성이 여성보다 발병 위험도가 3~4배 높다. 주요 원인은 흡연이다.

이 교수는 “흡연 시 폐를 통해 체내로 들어온 발암 물질이 혈액과 신장을 거쳐 소변으로 배출되는 과정에서 방광 점막에 지속적으로 닿으면 방광암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방광염이나 전립선염이 직접적으로 방광암 발생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면서도 “만성적인 하부 요로 감염, 방광 결석 등 방광 점막을 지속적으로 자극하는 요인이 있으면 암 발생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인 증상은 혈뇨다. 통증이 없어도 소변에 피가 비치거나 검은 핏덩이가 같이 나오는 경우도 있다.

이 교수는 “종양을 완전히 절제하더라도 재발률이 높기 때문에 3~6개월마다 방광 내시경으로 추적검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성의 경우, 요도가 여성에 비해 길고 휘어져 있기 때문에 방광 내시경 검사를 할 때 따르는 고통이 더 심하다.

이 교수는 “최근에 도입된 ‘연성 방광 내시경’은 부드러운 고무 재질로 돼 있고, 요도 방향에 맞게 휘어지기 때문에 환자가 느끼는 고통의 강도가 훨씬 약하다”고 설명했다.

또 “내시경이 상단 220도, 하단 130도까지 자유롭게 구부러져서 보다 넓은 범위를 관찰할 수 있고, 방광암뿐만 아니라 요도나 방광의 모양, 혈뇨, 염증뇨, 결석, 전립선 이상 부위 등을 진단하는 데 쓰인다”고 말했다.


출처 : http://www.ytn.co.kr/_ln/0119_201808061703043929 

댓글(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