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1. 암 예보(서울) : 보통
      미세먼지(서울) : 마스크 미착용
    2. 암 예보(부산) : 나쁨
      미세먼지(부산) : 마스크 착용
    3. 암 예보(대구) : 보통
      미세먼지(대구) : 마스크 미착용
    4. 암 예보(인천) : 나쁨
      미세먼지(인천) : 마스크 착용
    5. 암 예보(광주) : 나쁨
      미세먼지(광주) : 마스크 착용
    6. 암 예보(대전) : 보통
      미세먼지(대전) : 마스크 미착용
    7. 암 예보(울산) : 보통
      미세먼지(울산) : 마스크 미착용
    8. 암 예보(경기) : 보통
      미세먼지(경기) : 마스크 미착용
    9. 암 예보(강원) : 보통
      미세먼지(강원) : 마스크 미착용
    10. 암 예보(충북) : 나쁨
      미세먼지(충북) : 마스크 착용
    11. 암 예보(충남) : 보통
      미세먼지(충남) : 마스크 미착용
    12. 암 예보(전북) : 나쁨
      미세먼지(전북) : 마스크 착용
    13. 암 예보(전남) : 보통
      미세먼지(전남) : 마스크 미착용
    14. 암 예보(경북) : 보통
      미세먼지(경북) : 마스크 미착용
    15. 암 예보(경남) : 보통
      미세먼지(경남) : 마스크 미착용
    16. 암 예보(제주) : 나쁨
      미세먼지(제주) : 마스크 착용
    17. 암 예보(세종) : 보통
      미세먼지(세종) : 마스크 미착용
/var/www/html/theme/2017_ver/head.php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회원가입으로 더 많은 혜택을 누려보세요.
올캔서 회원가입 하기

의료업계 동향

Home>올캔서 뉴스>의료업계 동향

췌장암 환자가 가장 후회하는 5가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자 : healthy 댓글댓글 : 0건 조회조회 : 71회 작성일작성일 : 18-08-08 17:28

본문

"설마 췌장암일까? 너무 믿기지 않아 몇 번이나 허벅지를 꼬집었어요. 친구들 중에 당뇨병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아 '나도 그 대열에 끼었구나'고 생각했지요. 그런데 최악의 암에 걸리다니... 조금만 긴장하고 살았더라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었다는 생각에 후회가 밀려왔습니다"(56세 남성 췌장암 환자).

췌장암은 참 고약한 암이다. 흔히 완치의 기준으로 삼는 5년 상대 생존율이 10%대에 머물고 있다. 치료법의 발전 속도도 무척 더디다. 최근 10년간 다른 암의 5년 상대생존율은 평균 29.5%p 향상됐으나 췌장암은 불과 1.4%p 증가에 그쳤다. 위암 환자는 10명 중 7명이 생존하는 시대가 됐지만, 췌장암은 5년을 버티는 환자가 고작 1명 정도이다(2017년, 중앙암등록본부 자료).

췌장암은 조기 발견이 무척 어려운 암이다. 증상이 나타나면 이미 진행된 경우가 많다. 내시경 검사나 초음파검사 등에서 별다른 이상이 없었는데, 몇 달 후에 췌장암으로 판명되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정확한 진단도 어려운 암이다. 그러나 자주 자신의 몸을 잘 살피면 췌장암의 징후를 발견할 수도 있다.

1. 흔한 당뇨병? 원인을 살펴라


누구나 걸리는 당뇨병이 아닐 수 있다. 중년 이후 갑자기 당뇨가 생기면 췌장암을 의심해봐야 한다. 췌장암 환자는 당뇨병 발생 위험이 5.15배나 된다(2018년, 국립암센터-삼성서울병원). 이미 당뇨병이 있던 사람은 증상이 악화되기도 한다. 당뇨병은 췌장암의 원인일 수도 있지만, 췌장암 때문에 생길 수도 있다.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에 암이 생기면 암 부위 자체에서 당뇨병이 발생할 확률이 높다. 췌장암을 진단 받기 2년 전쯤 당뇨병이 생겼다는 환자가 많다. 당뇨병을 장기간 앓고 있는 사람이나 가족력이 없는 데도 갑자기 당뇨병 진단을 받은 사람은 일단 췌장암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2. 췌장염을 잘 살펴라


만성췌장염은 췌장암의 발생빈도를 크게 증가시키는 위험인자다. 만성 췌장염은 정상 췌장 세포에 염증이 생겨 췌장 전체가 딱딱해져 기능을 잃게 되는 병이다. 처음부터 만성형으로 발병하거나 급성 염증이 반복되면서 만성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만성 췌장염의 가장 중요한 원인은 음주로, 술은 간뿐만 아니라 췌장 건강까지 해칠 수 있다. 문제는 만성 췌장염과 췌장암을 구별하기가 매우 어렵다는 것이다. 췌장염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나 췌장암은 치명적인 병이므로 철저한 감별 진단이 필요하다.

3. 유전성 췌장암을 조심하라

췌장암 원인 가운데 유전성이 10% 정도라는 연구결과가 있다. 부모나 형제 등 직계 가족 중 50세 이전에 췌장암 환자가 1명 이상 있거나, 발병 나이와 상관없이 직계 가족 가운데 췌장암 환자가 둘 이상 있다면 가족성 췌장암을 의심해야 한다.

대장암 등 대부분의 암은 5-10%가 유전성이다. 가족성 췌장암에서 특별한 유전적 이상이 확인된 것은 아직 없다. 하지만 다른 악성 종양 없이 한 집안에서 3대에 걸쳐 췌장암이 발생한 사례가 있다. 의사와 상의해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4. 담배부터 끊어라


췌장암의 환경적 요인 중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이 흡연이다. 흡연은 췌관 상피세포의 과다 증식을 초래하고 핵의 비정상적인 변화를 유발해 췌장암의 원인이 된다. 담배를 장기간 피운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췌장암 위험도가 2-5배 높아진다.

췌장암의 3분의 1가량이 흡연 때문이다. 두경부암, 폐암, 방광암 등 흡연과 관련된 다른 암이 생기면 췌장암의 발생이 증가한다는 보고도 있다. 금연을 해도 10년 이상이 지나야 췌장암 위험이 담배를 아예 피우지 않은 사람만큼 낮아진다. 담배는 일찍 끊을수록 췌장암이나 다른 암 예방에 좋다.

5. 나이를 의식하라

중년 이후에는 각종 병이 잘 생길 수 있다. 나이는 췌장암뿐만 아니라 다른 암의 발생에도 중요한 원인이다. 췌장암 발생률(2015년)을 연령대별로 보면 70대가 31.6%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26.6%, 80대 이상이 18.7%의 순이었다.

췌장암이 생기는 평균 나이는 65세 정도로, 50세 이전에 췌장암이 발생했거나 가족 중에 환자가 있다면 가족성 췌장암일 가능성이 크다. 나이가 들어 당뇨병, 만성췌장염 증상이 있으면 췌장암도 의심해 철저한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출처 : http://www.kormedi.com/news/article/1228648_2892.html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