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1. 암 예보(서울) : 좋음
      미세먼지(서울) : 마스크 미착용
    2. 암 예보(부산) : 좋음
      미세먼지(부산) : 마스크 미착용
    3. 암 예보(대구) : 좋음
      미세먼지(대구) : 마스크 미착용
    4. 암 예보(인천) : 좋음
      미세먼지(인천) : 마스크 미착용
    5. 암 예보(광주) : 좋음
      미세먼지(광주) : 마스크 미착용
    6. 암 예보(대전) : 좋음
      미세먼지(대전) : 마스크 미착용
    7. 암 예보(울산) : 좋음
      미세먼지(울산) : 마스크 미착용
    8. 암 예보(경기) : 좋음
      미세먼지(경기) : 마스크 미착용
    9. 암 예보(강원) : 좋음
      미세먼지(강원) : 마스크 미착용
    10. 암 예보(충북) : 좋음
      미세먼지(충북) : 마스크 미착용
    11. 암 예보(충남) : 좋음
      미세먼지(충남) : 마스크 미착용
    12. 암 예보(전북) : 좋음
      미세먼지(전북) : 마스크 미착용
    13. 암 예보(전남) : 좋음
      미세먼지(전남) : 마스크 미착용
    14. 암 예보(경북) : 좋음
      미세먼지(경북) : 마스크 미착용
    15. 암 예보(경남) : 좋음
      미세먼지(경남) : 마스크 미착용
    16. 암 예보(제주) : 좋음
      미세먼지(제주) : 마스크 미착용
    17. 암 예보(세종) : 좋음
      미세먼지(세종) : 마스크 미착용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회원가입으로 더 많은 혜택을 누려보세요.
올캔서 회원가입 하기

자연치료요법

Home>암치료 대체요법> 자연치료요법

식습관만 바뀌어도 건강을 되찾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자 : healthy 댓글댓글 : 1건 조회조회 : 857회 작성일작성일 : 18-01-15 16:09

본문

식습관만 바뀌어도 건강을 되찾는다

 

1. 소식(小食)

아침 식사는 생야채즙 또는 야채 과일 발효액이나 생강차 한 잔 정도로 가볍게 한다. 생야채즙은 화학비료와 농약을 사용하지 않은 유기농 생채소를 사용하는 게 좋다. 잎채소, 줄기채소, 뿌리채소 등을 각각 몇 가지씩 혼합하여 생즙기(녹즙기)를 사용하여 생즙을 만든다. 가능하면 많은 종류의 잎채소와 뿌리나 줄기채소를 혼합해야 필수 영양소가 풍부한 생즙이 된다. 점심과 저녁식사는 현미밥, 잎과 뿌리를 곁들인 채소, 해조류, 과일, 견과류 발효 음식 등을 주로 섭취한다. 물은 되도록 더운물을 마시고 식사 2시간 전부터 식후 2시간 사이에는 마시지 말고 저녁 식사 2시간 후부터는 마음껏 마셔도 좋다.

 

2. 생(生)채식

생채식이란 말 그대로 살아 있는 음식, 생명력이 있는 음식을 말한다. 유기농으로 재배한 싱싱한 채소나 곡식, 과일, 해조류, 견과류 등을 불로 조리하지 않고 날것으로 먹는 식사법이다. 생채소와 생곡식, 생과일 등에는 햇빛에 의한 광합성 작용으로 만들어진 엽록소가 많기 때문에 체내에 흡수하여 대사가 될 때 세포 재생작용, 면역력 증강작용을 높여 준다. 비타민과 미네랄 등의 필수영양소가 가득해 약 2000종류가 넘는 살아 있는 효소가 함유되어 있다. 만일 불로 조리한다면 이런 영양소와 효소들은 많이 파괴 되고 만다. 생채식 식단은 잎과 뿌리로 균형이 맞춰진 생야채가 중심이며, 여기에 생곡식 가루, 해조류, 과일, 견과류를 곁들여서 먹는다.

 

3. 절식(絕食)

평소의 식사를 중단하고 생야채즙, 야채 과일 발효액, 생강차나 감잎차, 죽염, 더운물만 섭취하는 방법이다. 흔히 단식이라고 하는데 절식 기간을 3일, 5일, 7일, 10일간 등으로 정한다. 절식을 하는 동안에 인체는 그동안 몸 안에 축적하고 있던 영양분으로 살아가게 된다. 칼로리 공급이 갑자기 줄어들어 인체는 체내에 있는 과잉 영양분, 중간대사 산물, 노폐물, 여러가지 독성 물질, 노화된 조직이나 세포, 염증 세포, 죽은 세포 등 많은 불순물들을 분해하고 연소시켜 칼로리로 이용하게 된다.

 

주의사항

절식을 해서는 안 되거나 주의해야 하는 경우는 심한 위·십이지장 궤양, 진행성 폐결핵, 체력이 고갈된 말기 암, 스테로이드를 장기간 복용하고 있는 환자, 인슐린에 이존하고 있는 중증 당뇨, 복수가 있는 간경화, 정신 질환, 치매 환자 등이다.

 

 

출  처 - 조선일보

댓글목록

ksh5278님의 댓글

ksh5278 작성일

좋은정보 감사합니다